의료정보

전화 문의 안내

  • 031-853-1577
  • 월목 09:30 ~ 18:30
  • 화금 09:30 ~ 19:30
  • 수요일 09:30 ~ 13:30
  • 토요일 09:30 ~ 14:3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 공휴일 : 휴진 / 토요일 : 점심시간없이 진료

칼럼

  • 의료정보
  • 칼럼

제목

실내습도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

신체를 건강하게 지킬 수 있는 적정습도는 40~60%다. 습도가 60% 이상이 되면 땀이 잘 증발되지 않아 신체의 체온조절이 어려워져 온열질환에 걸릴 수 있다. 습도가 높아 곰팡이나 세균이 발생하면 아토피 피부염, 천식, 폐렴의 위험도 높아진다. 반면, 습도가 40% 이하로 떨어지면 목이나 기관지 등의 기관이 감염에 취약해진다. 또한 낮은 습도에서는 피부가 건조해지고 가려워지며 각종 호흡기 질환을 악화시킨다. 겨울철 낮은 습도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자세히 설명한다.

가습기는 습도 조절에 유용하다호흡기 질환겨울철에 호흡기 질환이 유행하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습도가 낮기 때문이다. 습도가 40% 이하로 지속될 경우 눈, 코, 목 등의 점막이 건조해진다. 호흡기 점막이 건조해지면 점액 분비가 감소하는데, 기관지를 촉촉하게 하는 점액인 뮤신의 양이 부족하면 바이러스나 나쁜 노폐물이 들어왔을 때 방어막 없이 직접적으로 노출된다. 따라서 습도가 낮아져 점막이 건조해지면 바이러스가 침투하기 쉬워진다. 특히 만성폐쇄성폐질환, 천식, 알레르기 비염 같은 만성 호흡기 질환이 있는 사람이 더 큰 영향을 받는다. 면역력이 떨어지는 것과 더불어 온도와 습도가 낮으면 바이러스가 더욱 활발히 활동한다. 겨울철의 낮은 온도에서는 바이러스의 외피가 단단해져 오래 생존할 수 있으며, 습도가 낮아지면 바이러스 전파가 활발해지기 때문이다. 기온 5도 이하, 습도 20~30%는 바이러스가 활동하는데 있어 최적의 조건이다. 건선겨울철 건조한 날씨는 건선을 악화시킬 수 있다. 건선은 체내면역체계의 이상으로 발생하는 자가면역질환이다. 하이닥 피부과 상담의사 김우진 원장(진피부과의원)은 건선을 “피부에 붉은 발진이 생기면서 다양한 크기의 은백색 각질이 반진 부위를 뒤덮는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이라고 설명했다. 건조한 환경은 건선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피부가 건조하지 않도록 잦은 목욕을 피하고 수시로 보습제를 발라 습도를 유지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가습기, 오히려 건강 해칠 수 있어"가습기는 습도 조절에 유용하다. 그러나 편리한 만큼 단점도 있다. 가습기는 항상 물이 고여 있고 일정한 온도가 유지되기 때문에 곰팡이와 박테리아를 빠르게 번식시킨다. 곰팡이 등은 가습기에 의해 생성된 물방울에 의해 집안 곳곳으로 퍼질 수 있다. 따라서 가습기와 필터가 깨끗한지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가습기 사용 시에는 다음과 같은 수칙을 지켜야 한다. 우선, 일반 수돗물을 사용하기보다는 한번 끓여서 식힌 물을 넣어주면 세균 증식을 억제할 수 있다. 기기를 세척할 때는 베이킹소다와 식초 등을 사용하면 세균 문제를 예방할 수 있다. 습도가 너무 낮아도 문제지만, 너무 높아져도 문제이기 때문에 이를 고려해 사용하도록 한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김우진 원장(진피부과의원 피부과 전문의)